검색창열기

iLIKEiT > 리뷰 > 라이프

가성비로 승부하는 스포티지 가솔린 출시

이현준 댓글 0 작성일

가성비로 승부하는 스포티지 가솔린 출시

 

기아자동차는 21() 기아자동차 대표SUV인 스포티지의 가솔린 모델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스포티지 2.0 가솔린''The SUV스포티지'의 강점인 인체공학 설계의 넉넉하고 여유로운 실내공간과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바탕으로, 누우2.0 MPi 엔진과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152마력(ps), 최대토크 19.6kgf·m의 동력성능에 10.4km/의 복합연비를 구현했다. (17인치 타이어 기준)

 

스포티지 2.0 가솔린은 총 2개 트림(트렌디, 노블레스)으로 운영된다.

 

특히 트렌디는 주행모드통합시스템 후방주차보조시스템 오토라이트 컨트롤 헤드램프 등 주요 안전·편의사양을 대거 기본 적용하고도 소형 SUV 가격대인 2,110만원이면 구입할 수 있다.

 

아울러 노블레스는 트렌디의 기본 사양에 더해 버튼 시동 스마트키 히티드 스티어링 휠 LED DRL LED 안개등 등 고객 선호 사양이 탑재됐으며 가격은 2,340만원으로 동급 SUV 대비 가격 부담이 덜하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그동안 ‘The SUV스포티지가솔린 모델 판매에 대한 고객 요청이 꾸준히 있었던 만큼, 철저한 품질과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자신있게 선보인다""특히 가솔린 SUV는 특유의 정숙성과 편안함이 특징으로, SUV를 처음 타보는 고객들도 만족감이 매우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스포티지 가솔린 가격표 
 
 

21일 출시된 스포티지 가솔린 모델은 기아자동차에서 현재는 대응할 수 없는 시장인 소형 SUV 시장을 견제하기 위해 출시된 것으로 보인다. 트렌디 트림의 기본 가격이 2,110만 원으로 티볼리의 주력 트림 VX2,020만 원과 비슷한 것만 보아도 알 수 있다. 물론 스포티지가 티볼리 보다 편의사항이나 추가 옵션의 폭이 제한적인 것은 분명하나 소형 SUV의 가격으로 준중형 SUV를 구매할 수 있다는 것은 차량의 크기를 중요시하는 국내 소비자들에게 상당한 메리트가 있다.

 

티볼리의 전장 4,195mm 전폭 1,795mm 축거 2,600mm에 비해 스포티지는 전장 4,480mm(+285mm) 전폭 1,855mm(+60mm) 축거 2,670mm(+70)로 확실히 넓은 실내 공간을 가지고 있고 트렁크 적재용량이 티볼리(423L)대비 503L로 약 20% 넓다. 트렌디 트림에 인조가죽시트, 1열 열선 시트, 버튼 시동 스마트키, 프론트 도어 손잡이 조명이 포함된 컨비니언스 옵션을 추가하면 2,180만원으로 최소한의 옵션은 갖춘 준중형 SUV를 구매할 수 있다.

 

 

 

 △티볼리에 비해 옵션은 확실히 부족한편 

 

 

비슷한 가격대의 티볼리에 비해 열선 스티어링 휠, 운전선 무릎 에어백, ECM 룸미러, 통풍시트, 긴급 제동보조 시스템(AEBS), 차선 유지보조 시스템(LKAS), 스마트 하이빔(HBA), 전방 추돌경보 시스템(FCWS),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의 옵션 차이가 있다.

 

간단하게 살펴본 스포티지 가솔린 모델은 비슷한 가격대의 소형 SUV보다 옵션은 다소 빈약하지만 넓은 실내공간과 여유 있는 트렁크 용량을 가지고 있다. 소형 SUV의 크기가 다소 아쉬웠던 소비자들에겐 큰 비용 추가 없이 준중형급 SUV를 구매할 수 있는 괜찮은 대안이 마련되었다.

SNS공유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omment(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